검색

260억 규모 ‘디지털미디어 콘텐츠 전문펀드’ 나온다

과기부, 방송·인터넷동영상서비스·1인미디어 콘텐츠 분야 중소·벤처 투자 확대

가 -가 +

정재엽 기자
기사입력 2020-12-11

정부가 방송·인터넷동영상서비스(OTT)·1인미디어 등 디지털미디어 콘텐츠 분야의 중소·벤처기업을 육성하기 위해 260억 원 규모의 한국모태펀드 출자사업을 추진한다.

 

이는 OTT 등 전세계적으로 시장이 확대되고 있는 디지털 미디어 콘텐츠 분야에서 혁신적인 중소·벤처기업을 육성해 국내 디지털 미디어 산업의 발전을 지원하기 위한 것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국내 디지털 미디어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발표한 디지털 미디어 생태계 발전방안의 후속조치로 이같이 추진하고, 한국벤처투자를 통해 케이앤투자파트너스를 투자운용사로 선정했다고 11일 밝혔다.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

 

최근 디지털 전환 가속화 및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인터넷동영상 서비스(OTT) 등 디지털 미디어 콘텐츠의 이용이 급증하고 있고, 국내 디지털 미디어 산업도 한류콘텐츠와 단말·네트워크의 경쟁력을 기반으로 새롭게 도약할 수 있는 기회를 맞이했다.

 

그러나 콘텐츠 투자규모의 열세, 해외진출 유인 부족 등으로 국내 기업의 성장은 상대적으로 더디게 진행되고 있다.

 

이에 정부는 민간의 투자를 적극 유도하기 위한 마중물 역할을 통해 디지털 미디어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뒷받침할 예정이다.

 

디지털 미디어 콘텐츠 전문펀드는 내년 3월까지 총 260억 원을 목표로 결성된다.

 

정부가 1605000만 원을 출자하며 선정된 운용사가 민간출자자를 모집하고 995000만 원을 출자해 펀드를 결성한다. 펀드 결성 이후 4년간 본격적으로 투자금이 공급된다

 

주요 투자대상은 방송, 인터넷동영상서비스, 1인미디어 콘텐츠 관련 중소·벤처기업 및 프로젝트로, 펀드 결성액의 60% 이상을 투자하도록 했다.

 

이중에서 20% 이상은 우리나라의 강점인 5세대(5G) 이동통신, 인공지능(AI) 등 정보통신(ICT) 신기술이 융합된 콘텐츠와 해외진출을 목적으로 하는 콘텐츠에 투자하도록 해 국내 콘텐츠의 경쟁력 제고를 도모한다.

 

송재성 과기부 방송진흥정책관은 인터넷동영상서비스 등 디지털 미디어 산업은 중소·벤처기업에게 새로운 사업모델 창출과 해외진출 기회를 제공할 수 있는 비대면 유망분야이며, 펀드 운용사 선정 경쟁률이 101을 기록하는 등 투자업계도 주목하는 투자처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디지털 미디어 콘텐츠 전문펀드를 통해 자금력이 부족한 혁신기업의 성장을 적극 지원하고, 미디어 분야의 디지털 대전환을 위한 투자 확대에 기여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월드르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