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기도] 경기청년 해외봉사단, 코로나 시대 톡톡 튀는 ‘온라인 봉사 아이디어’로 주목

가 -가 +

한은남 선임기자
기사입력 2021-03-17

 

지난해 말 출범한 ‘경기청년 온라인 해외봉사단’이 코로나 시대에 걸맞은 국제개발협력의 모범적 역할을 하고 있어 이목이 집중된다.

 

경기도는 올해 온라인 해외봉사단이 제작한 영상 교육콘텐츠를 활용해 온라인 비대면 방식의 봉사활동에 박차를 가한다고 17일 밝혔다.

 

‘경기청년 온라인 해외봉사단’은 코로나19로 활동이 제한되는 상황에도 여전히 존재하는 국제개발협력사업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해 12월 발족된 단체로, 24개팀 230명의 도내 청년들이 참여하고 있다.

 

특히 청년단원 중 하나인 박수정 씨가 제안한 ‘사칙연산’을 봉사활동의 방향으로 정해 청년들의 힘으로 만드는 지속가능한 국제개발협력 사업의 새로운 지평을 열어가고 있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

 

사칙연산 해외봉사란 “봉사를 진행하면서 청년의 열정과 노력은 더하고 언어와 거리의 장벽은 빼고, 마음과 사랑을 나누면 행복은 곱하기로 몇배가 된다”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에 맞춰 봉사단은 에티오피아와 키르기스스탄 2개국을 대상으로 지난 2월 3일부터 3월 5일까지 K-방역, 한국문화, 보건교육 등의 내용을 담은 영상콘텐츠를 제작했다.

 

현지인들이 나이, 민족, 언어에 상관없이 누구나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인형극이나 댄스 등 다양한 방법을 활용해 영상을 만든 것이 특징이다.

 

청년들이 팀별 활동으로 직접 소품준비부터 콘티 제작, 영상 편집까지 전 과정을 자발적으로 참여해 만든 첫 결과물이라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앞으로 봉사단은 이번에 제작된 영상물을 활용해 현지와 온라인으로 소통하며 자원봉사와 한국문화 알리기에 적극 나설 예정이다.

 

한편, 이번에 제작된 영상콘텐츠는 지난해 11월부터 5차례에 걸쳐 진행된 역량강화 교육의 결과물이다.

 

도는 그간 단원들을 대상으로 해외봉사단 사업소개, 국제개발협력의 이해, 봉사활동 이해, 팀원 갈등해결 교육, 팀 운영계획 및 팀 구성, 소통의 리더십 강연, 국가별 활동배경 안내, 현지 특성 반영 활동 콘텐츠 기획 및 제안, 팀별 온라인 회의, 영상 제작 계획 수립 등 다양한 교육을 진행했다.

 

노주희 경기국제평화센터장은 “청년 교육으로 국제개발협력에 대한 이해를 돕고, 코로나 19로 인하여 위축된 청년이 힘을 낼수 있도록 응원하고자 한다. 더욱 더 많은 청년들이 자기주도적이면서 국제적 협업역량을 강화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수탁기관인 경기도 자원봉사센터 권석필 센터장은 “온라인 봉사활동을 통해 국제평화에 기여할 수 있는 글로벌 청년 인재 육성에 대한 기대가 크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영역에서 비대면 해외봉사활동이 확대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월드르포. All rights reserved.